코스맥스, 사람 피부에서 항노화 유익균 ‘EPI-7’을 찾다
코스맥스, 사람 피부에서 항노화 유익균 ‘EPI-7’을 찾다
  • 안용찬 ( aura3@thekbs.co.kr)
  • 승인 2018.10.29 11:55
  • 매거진 : 2019년 01월호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맥스가 세계 최초로 발견한 신규 미생물 ‘EPI-7’(정식명:Epidermidibacterium keratini). 사진은 SEM(주사전자현미경) 4만배율 촬영.
코스맥스가 세계 최초로 발견한 신규 미생물 ‘EPI-7’(정식명:Epidermidibacterium keratini). 사진은 SEM(주사전자현미경) 4만배율 촬영.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코스맥스(회장 이경수)가 사람의 피부에 존재하는 새로운 미생물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지난 6월 7일 밝혔다.

이 균주의 이름은 ‘EPI-7(정식 등록명 : Epidermidibacterium keratini)’. 차세대 안티에이징(항노화) 시장을 선도할 소재로 각광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화장품 시장에 새로운 매커니즘을 형성할 것 으로 기대된다고 코스맥스측은 분석했다.

코스맥스 소재랩은 지난 2011년부터 다양한 미생물들이 사람의 피부에 공생하면서 많은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특히 항노화와 관련된 미생물을 찾아 연구를 진행했다.

이후 다양한 연령대의 100여 명의 피부에서 채집된 샘플을 분석하던 중 20~25세의 젊은 여성의 피부에 특화된 새로운 미생물을 발견했다. 이는 ‘EPI-7’이라고 명명하고 ‘짧은 막대형 형태로 피부에 필수적인 지방산과 지질을 다량 생성하는 미생물’인 것을 밝혀 냈다.

EPI-7은 피부(epidermis)에서 유래되었고 발견 당시 100여 종의 분리된 미생물 중에 7번째로 분리해 코드 명을 ‘EPI-7’으로 이름을 정했다.

이는 미생물 계통분류 학계에 등록되지 않은 신규종(Species)의 발견이자 분류법상 상위 단계의 속(Genus) 수준의 새로운 발견이다. 향후 EPI-7의 학명 ‘Epidermidibacterium’은 성처럼 계속 따라다니게 되며 계통분류 기록서에는 ‘최초 발견자: 코스맥스’라는 호칭이 따라 붙는다.

박명삼 코스맥스R&I센터 원장은 “피부 미생물이 사람 의 건강에 중요한 요소라는 증거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EPI-7은 사람과 체온이 비슷한 온도에서 자라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향후 마스크팩, 에센스, 톤업크림 등의 다양한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코스맥스는 ‘EPI-7’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안티에이징 비고시 원료 인증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국내 출원된 ‘EPI-7’의 원천 특허를 바탕으로 해외 출원도 준비하고 있다. 이어 다양한 피부 상재균과 노화 메커니즘에 대해 글로벌 제약사 및 고객사와 연구 테마로 협 업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1월 영국에 본사를 둔 국제 미 생물 학술지인 ‘계통분류학회지(IJSEM, International Journal of Systematic and Evolutionary Microbiology)’에 게재(논문명:Epidermidibacterium keratini gen. nov., sp. nov., a member of the family Sporichthyaceae, isolated from keratin epidermis)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