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토니모리,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니모리
ⓒ토니모리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토니모리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패키지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 센터(Design Zentrum Nordrhein Westfalen)가 주관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인정받고 있다. 토니모리는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원더 비건 라벨 세라마이드 모찌 진정 토너’, ‘그린티 트루바이옴’, ‘아베뜨 보타닉 릴리프’, ‘튠나인’ 제품으로 본상을 수상했다.

토니모리는 지속 가능한 소비를 실현하는 제품 용기를 활용함과 더불어,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고 제품의 천연 원료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등 고급스러우면서도 절제된 패키지 디자인을 설계하고자 노력했다. 이 부분은 디자인성과 편의성을 동시에 만족시킨 제품이라고 평가 받았으며, 디자인 및 형태, 혁신적인 소재, 브랜드 차별성 등의 평가에서 매우 우수한 평가로 수상을 했다. 특히, 수상 제품 중 하나인 토니모리 ‘원더 비건 라벨 세라마이드 모찌 진정 토너’는 올해 초 세계 3대 어워드 중 하나인 iF 어워드를 수상하여, 2관왕을 달성하였다.

토니모리의 ‘원더 비건 라벨 세라마이드 모찌 진정 토너’는 지속 가능한 소비 실천을 위해 제형부터 패키지까지 꼼꼼하게 설계된 클린뷰티 제품이다. PCR(Post-Consumer Recycled) PET 소재의 폐플라스틱 자원의 선순환을 통해 제작된 투명 용기를 사용했을 뿐만 아니라 별도의 라벨 사용 없이 브랜드 로고 및 제품명 등을 용기 자체에 양각으로 각인함으로써 뷰티 업계 최초로 재활용된 플라스틱에 ‘무인쇄, 무라벨, 무코팅’을 실현했다. 또한 별다른 분리배출 없이 100%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원터치 캡을 사용하며 편의성과 환경 훼손의 최소화를 고려했다.

‘그린티 트루바이옴’ 스킨케어 라인은 청정한 지역에서 자란 그린티 원료를 담은 제품으로 성분이 전하는 절제된 아름다움, 순수함, 균형미를 현대적인 시각으로 접근하고 표현했다. 그린을 메인 컬러로 사용해서 녹차 추출물의 투명하고 깨끗한 이미지를 시각적으로 표현하고 제품 정보 역시 간결하고 심플한 느낌을 강조하며 라이트한 폰트를 사용, 미니멀하게 표현했다. 또한 엠보싱의 형태로 표현된 그린티 트루바이옴만의 패턴으로 패키지의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아베뜨 보타닉 릴리프’는 산책로의 온도, 습도, 추억의 향기를 담아 반복되는 일상에서 힐링과 휴식을 선사해 주는 퍼퓸 헤어 앤 바디 케어 라인이다. 평온한 자연 속 풍경의 감성적인 무드를 일러스트로 표현했으며, 이를 블랙과 화이트 컬러를 베이스로 한 심플한 용기에 디자인함으로써 화려하면서도 절제된 아름다움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표현했다.

한편, 토니모리가 론칭한 프리미엄 헤어케어 브랜드 ‘튠나인’ 역시 클린뷰티 컨셉을 살린 PCR(Post-Consumer Recycled) PET 투명 용기 설계와 분리배출에 용이한 플라스틱 펌프 설계와 감각적인 디자인을 통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