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식물 드렁방동사니, 환경유해물질에 피부보호
자생식물 드렁방동사니, 환경유해물질에 피부보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 청담씨디씨제이앤팜·제이시아·헤르바바이오에 기술 이전
드렁방동사니(Cyperus flavidus) ⓒ국립생물자원관
드렁방동사니(Cyperus flavidus) ⓒ국립생물자원관

[더케이뷰티사이언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자생식물 드렁방동사니 추출물이 환경유해물질에 대한 피부세포 보호 효과가 있는 것을 최근 확인하고 관련 기술을 국내 화장품 기업에 이전한다.

사초과, 방동사니 속에 속하는 드렁방동사니(Cyperus flavidus)는 주로 남부지방의 논 근처나 습한 경작지에서 자라는 한해살이식물이다. 논두렁에서 잘 자라는 방동사니라는 뜻으로 꽃과 열매 외형을 확인해야만 종 동정(생물의 분류학상의 위치 및 종(species)을 바르게 확인하는 작업)이 가능하다. 우리나라는 강원도, 전라남·북도, 경상남북도에 해외에서는 일본, 중국, 대만, 아프리카, 중동에 분포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8년부터 최근까지 자생식물 50종을 대상으로 알데히드화합물 등 환경유해물질로부터 피부 보호 효과(안티폴루션 효과) 등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알데히드화합물은 미세먼지 구성성분을 비롯하여 새집증후군을 유발하는 포름알데히드 등 다양한 종류로 구성되어 있으며 환경부 규제대상물질 다수를 포함하는 환경유해물질이다.

드렁방동사니 추출물은 피부세포 실험에서 알데히드화합물에 의한 세포 독성을 절반 이하로 감소시키고 알레르기 유발물질인 히스타민 분비 역시 63% 이상 줄어들게 하는 것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지난해 10월 국내특허 2건(제20-2169159호 및 제 10-2169163호)을 등록하고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국제학술지인 바이오몰레큘스(Biomolecules)에 투고할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화장품 중소기업인 청담씨디씨제이앤팜, 제이시아, 헤르바바이오 등과 오는 2월 18일 드렁방동사니 특허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서면으로 체결한다.

이들 화장품기업들은 올해 4월 내로 상용 제품을 출시하고 미국, 일본, 브라질 등으로도 수출할 예정이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생 생물자원의 산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국내화장품표준화명칭’과 ‘국제화장품원료명(INCI)’도 각각 한글(드렁방동사니추출물)과 영어(Cyperus flavidus extract)로 등재했다.

국제화장품원료명(International Nomenclature of Cosmetic Ingredients, INCI)은 신규 원료의 국제적 통용을 위해 국제명명법위원회(International Nomenclature Committe, INC)에서 정한 표준화된 명칭으로 국제화장품원료집(International Cosmetic Ingredient Dictionary and Handbook, ICID)에 등록되면 미국, 유럽 등 여러 국가에서 참고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

또한, 자생 생물자원의 활용범위를 넓히기 위해 원료 제조 시 이산화탄소(CO2) 발생을 줄이고 인체의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이온성 용매 추출법 등과 같은 기술을 추가로 연구하고 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가 세계시장에서 자생생물이 새로운 가치를 인정받아 자생생물을 활용한 한국산 화장품 원료로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생물산업 지원을 위한 소재 발굴 및 활용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