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그룹 물류 계열사 ‘Cainiao Network’ 한국 시장 진출
알리바바그룹 물류 계열사 ‘Cainiao Network’ 한국 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통합 물류 서비스 구축…국내 기업에 엔드투엔드 제공
Cainiao Network 로고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세계적인 유통기업인 알리바바그룹(Alibaba Group Holding Limited)의 물류 계열사 ‘Cainiao Smart Logistics Network(Cainiao Network)’가 한국 시장 진출을 지난 10월 27일 공식 발표했다.

Cainiao Network는 국내 기업들에게 퍼스트·라스트 마일 배송부터 물류 창고 관리, 국제 운송, 화물 운송, 통관에 이르는 엔드투엔드(end-to-end) 물류 및 공급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약 10일에서 13일 가량 소요됐던 배송 기간을 5일에서 7일로 단축시켜 배송 효율성을 최대 50%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2013년 설립된 기술 기업인 Cainiao Network는 모든 공급망 구성원들을 위해 오픈 데이터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알리바바그룹의 ‘어디서든 비즈니스를 쉽게 할 수 있도록 만든다(To make it easy to do business anywhere)’는 미션을 이어받은 Cainiao Network는 중국 내에서는 24 시간 이내, 전세계에는 72시간 이내에 배송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마트 물류 플랫폼인 Cainiao Network는 부가가치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가치 사슬(value chain) 전반을 디지털화 할 계획이며, 산업자원을 통합해 기업들의 수출입 관련 니즈를 충족시킬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대규모 판매 행사 전에 화물운송 공간을 확보하고 물류창고에 재고를 선입고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피해 발생시 영업일 기준 2일 이내에 최대 1억7000만원(10만 위안)의 보상금이 지급되는 보험을 제공한다.

미국 경제복합성 관측소(OEC)에 따르면 한국의 최대 교역국가는 중국으로, 2018년 대중국 수출입액은 각각 1600억 달러와 1070억 달러를 기록했는데, 이는 연간 수출액의 25.90%, 수입액의 21.10%를 차지하는 규모다. Cainiao Network는 한국과 중국을 연결하는 통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양국 간 교역의 효율성과 물량을 모두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ainiao 글로벌 공급망 총괄 매니저인 제임스 자오(James Zhao)는 “이번 한국 시장 진출을 계기로, Cainiao Network는 견고한 물류 인프라를 통해 한국 기업들의 수출입 니즈를 충족시키는 것은 물론 최신 기술을 활용해 더욱 높은 효율성과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하고, “고객사의 사업규모, 자원, 해외 진출 여부와 상관없이 맞춤형 엔드투엔드 물류 및 공급망 솔루션을 제공하여 국제 무역을 촉진하고 비즈니스 수익 창출 확대를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ainiao Network는 현재 한국에 연면적 1만5000 평방미터가 넘는 물류 창고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공항 또는 항구에서 30킬로미터 이내에 위치하고 있어, 항공 5일, 해상 7일 내에 배송이 가능하다. Cainiao Network는 공항 및 항구 최근접 지역을 전략적으로 선정해 연결성을 높임으로써 배송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수출입 물품들의 이동을 용이하게 했다. 또한, 해상 및 항공화물 국제배송을 위해 매주 총 6척의 화물선과 6대의 화물기를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운영 중이다.

우정사업본부를 비롯해 CJ, JUNCHENG, ICB, ACT, STO 등과 협력을 맺고, 보다 원활하고 신속한 통관과 퍼스트·라스트 배송을 수행하기 위해 완벽한 지원체계를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