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이케이, 남원생약·아멍코스메틱과 남원 화장품 산업화 체결
수이케이, 남원생약·아멍코스메틱과 남원 화장품 산업화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온라인마켓 입점 추진…남원시, 원료브랜드 사업 탄력
남원시는 ‘파머스 시그니처’라는 원료브랜드 구축을 통해 남원산 화장품 브랜드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 2일 열린 ‘남원 화장품원료 산업기반 지역 원료 재배농가 연계 산업화 계약식’을 가진 후 지역재배원료생산자, 화장품책임판매사 등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남원시

[더케이뷰티사이언스] 수이케이(대표 김경희), 남원생약(대표 이남규), 아멍코스메틱(대표 김성호)이 ‘남원 화장품원료 산업기반 지역 원료 재배농가 연계 산업화 계약식’을 지난 2일 체결했다. 남원시와 남원시화장품산업지원센터(이사장 이환주)는 이번 계약을 도왔다.

이번 계약 체결에 따라 남원시화장품산업지원센터의 원료생산시설 운영자인 수이케이는 올해부터 남원생약에서 재배한 어성초 생물 10톤을 납품한다. 특히 작약, 흑미까지 포함해, 세 가지 품목을 국내 주요백화점에 완제품 형태로 입점시킬 예정이다. 더불어 위메프와 자체 스토어팜 등 온라인 마켓에도 입점을 추진 중이다.

김경희 수이케이 대표는 “앞으로 남원생약에서 생산한 남원농산물을 기초로 수이케이에서 화장품원료로 제조생산해 아멍코스메틱이 유통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이케이는 현재까지 남원화장품산업지원센터에서 발굴된 산구절초, 찔레, 왕대 등 모두 29종에 이르는 남원산(産) 원료를 대상으로 샘플제작을 완료,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남원시는 남원 농가와 연계한 다양한 화장품원료생산과 원료브랜드화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번 계약은 단순히 농가에서 화장품원료기업에 원료를 납품하는 것이 아니라 남원산 화장품원료를 발굴, 재배, 제조, 제품화로 이어지는 전 과정을 브랜드화한 차별화된 시도”라며 “남원시는 ‘파머스 시그니처’라는 원료브랜드 구축을 통해 남원산 화장품 브랜드화를 더욱 활성화 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